머니투데이 기사 보기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D프린터, 빅데이터, 로봇 등 신산업 분야 기업 신기술 담당자들을 만나 신산업 육성의지를 밝혔다.

최 부총리는 7일 서울 구로 디지털밸리에 위치한 3D프린터 제조 중소기업 (주)로킷을 방문하고, 주요 신산업 기업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신산업의 동향과 발전방안 등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주)로킷은 국내 최초로 데스크탑 3D프린터를 개발한 기업으로 생산 제품을 러시아, 중국, 싱가폴 등에 수출하고 있다. 간담회에는 사물인터넷 분야의 삼성전자와 SKT, 빅데이터 분야의 KT, 와이즈넛, 웨어러블 디바이스 업체 유즈브레인넷, 로봇 분야 KNR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최 부총리는 기존 주력산업에 더해 차세대 먹거리가 될 신기술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정부의 육성의지를 표명했다.

최 부총리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우리 경제가 자동차, 조선, 반도체, 휴대폰 등 새로운 산업에 대한 도전을 통해 GDP 14위, 수출 7위의 경제 대국으로 도약했다”며 “2015년에는 ICT와의 결합,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우리의 강점인 과학기술과 ICT를 기반으로 신산업에서 새로운 도약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 부총리는 “지난해 중국, 호주 등 여러 국가와 자유무역헙정(FTA)을 체결해 경제영토를 (전 세계의) 75%까지 넓혔다”며 “기업가들의 뛸 공간이 확대됐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최 부총리는 “기업가적 본능(animal spirit)으로 세계시장에서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신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최 부총리는 “실증단지 조성 등 신산업에 대한 연구개발(R&D)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R&D 지원 전반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3대 미래성장동력에 대한 투자를 지난해 9975억원에서 올해 1조1054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 부총리는 “공공부문이 선제적으로 수요를 창출해 신산업 발전을 가속하는 공공 선도프로젝트를 마련하겠다”며 “정부는 정책금융 등을 활용해 30조원 규모의 기업투자촉진 프로그램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3D프린터, 빅데이터, 웨어러블 디바이스, 로봇 등 신산업 종사자들이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최 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이 이를 청취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최 부총리는 “3D프린터는 초기 수요창출이 중요한데, 교육용 수요가 많을 것 같다”며 “공공 부문에서 수요창출에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빅데이터에 대해서는 “조류독감 예방 등 여러 분야에서 잠재력이 있어 보인다”며 “실생활에서 실제로 응용돼 이용하고 시장 창출되는 사례는 드문 것 같은데 다양한 수요 개발 정부가 선도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3.0을 통해 자료 공개도 확대할 방침이다. 최 부총리는 “(빅데이터) 시장형성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구할 것인가가 관건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최 부총리는 “사물인터넷에 전세계가 관심 갖고 있는데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해야할 것 같다”며 “스마트폰 등에서 우리가 비교우위가 있는데, 이와 관련 표준화와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최 부총리는 “분야는 다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정부에 요구하는 부분이 R&D 지원과 실증 기회 확대, 공공부문에서의 초기시장 창출 등이었다”며 “기술융합촉진법 관련 법령이 잘 작동되도록 관계부처에서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