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한국전력이 우리나라 1호 전력빅데이터센터를 30일 한전 강남지사에 설치했다.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 김용래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 차상균 서울대 교수(오른쪽 다섯번째부터 왼쪽으로) 등 참석자가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정부와 한국전력이 우리나라 1호 전력빅데이터센터를 30일 한전 강남지사에 설치했다.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 김용래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 차상균 서울대 교수(오른쪽 다섯번째부터 왼쪽으로) 등 참석자가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전자신문 기사보기

한국전력이 지역별 전기요금 납부 분포, 대형 수용가 전기사용량 등 영업비밀로 여겨왔던 전기 판매시장 정보를 공개한다. 개별 수용가 전기 사용 현황은 에너지컨설팅 등 부가서비스 사업 활성화를 위해 널리 활용된다. 에너지신산업이나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에너지 서비스업 진출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한국전력 강남지사에 들어선 `전력 빅데이터센터`이 심장부 역할을 하게 된다.

빅데이터 센터는 △전력 정보 분석과 공개 △업계 요청 정보 제공 △전력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을 3개 핵심 기능으로 한다. 전력 판매시장에서 지역별·분야별 소비패턴 등의 정보를 에너지신산업 기업에 제공해 새로운 융합 서비스 출시로 이어지도록 돕는다.

이달부터 우선 5대 전력정보와 에너지효율 잠재량지도 정보가 우선 공개된다. 5대 전력정보는 △10년간 용도별 전력사용량 변화 △지역별 전력사용량 △주요업종별 전력사용량 △태양광설치에 따른 전기요금 절감량 △전기차 보급지역별 충전기 수요다.

에너지효율 잠재량지도는 전기요금 과다지역과 수요반응 등 에너지효율 사업 잠재력이 큰 지역 관련 정보다. 수요관리사업자와 분산전원중개사업자 등 판매시장 분야에서 절전 및 발전 자원을 모집하는 사업자 입장에서는 타깃영업에 활용할 수 있는 자료다.

빅데이터 오픈은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됐다. 그동안 정부와 전력·ICT 업계는 서비스분야 에너지신산업 발굴을 위한 논의를 지속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ICT업계는 한전 빅데이터 공개 필요성을 지속 제기해왔다. 평소 전기를 많이 쓰는 고객이나, 적게 쓰는 고객, 산업별 전기사용 패턴 등과 같은 사전 정보가 없다보니, 상품개발은 물론 영업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간 한전은 고유 영업기밀과 고객정보 유출 우려 등을 이유로 공개를 미뤄오다 이번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없는 부분부터 빅데이터를 공개하게 됐다.

빅데이터 센터는 5대 정보 외에도 업계가 요청하는 정보를 공개하는 창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에너지신산업업계는 고객정보를 활용해 ICT, 가전, 신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등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 모델에 접목시킬 수 있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민간 기업이 손쉽게 홈페이지에서 필요 정보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한 DB도 구축할 예정이다. 지능형검침인프라(AMI)를 통해 취합된 실시간 고객정보와 통신사 위치정보를 결합한 신규 서비스 등장도 기대된다.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 서비스와 이종업계 데이터를 활용한 융합 서비스 개발 전국 공모전을 오는 23일까지 진행한다.

한전 관계자는 “올해는 최대 10년간 정보를 공개하고, 내년 1월부터 동의를 구한 고객의 실시간 사용량 정보도 공개할 예정”이라며 “전력 정보를 통한 민간기업의 에너지신산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