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부총리보다 박근혜 대통령에 가까운 중도

법안표결·발언으로 본 유일호 후보자의 성향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