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분야 빅데이터 활용 콘퍼런스…관련 보호규정 제정 및 활용센터 설립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전력 사용량에 대한 정보를 안전하고 다양하게 활용하는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전력과 함께 26일 서울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 별관에서 ‘전력 분야 빅데이터 활용’ 콘퍼런스를 열었다.

콘퍼런스는 소비자의 전기 사용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력회사에 전달하는 시스템인 지능형전력계량인프라(AMI)의 보급과 전력 분야 빅데이터에 대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채희봉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기조 연설에서 “전기 소비 데이터는 전력회사, 전기소비자 뿐만 아니라 새로운 비즈니스 개발이 필요한 기업, 연구자 등이 공공재로 사용할 수 있다”며 “AMI의 보급과 전력 데이터 활용 정책은 전기 소비자의 권리 보호와 정보의 활용이라는 가치가 조화를 이루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상균 서울대 교수는 기조발표에서 AMI가 생산하는 전력데이터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이옥연 국민대 교수는 지능형 전력망의 정보 보호를 위한 국내외 보안 요구 사항과 법제도 현황을 살펴봤다.

김윤태 인코어드 실장은 전력분야 빅데이터를 사용한 사업화 사례 등을 발표했으며 전력연구원의 이정일 연구원은 공공 데이터, 소비자 편익 제공 등을 위한 계량 데이터의 활용 방안을 소개했다.

윤용태 서울대 교수는 “소비자의 동의를 전제로 계량 정보를 효과적으로 공유하고 활용하기 위한 데이터 공유 서비스 제공 기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소비자가 전력 소비량 정보를 주체적으로 통제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전력 사용량 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및 정보 이용 규정'(가칭)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력 데이터의 공익적 활용을 촉진하는 ‘전력 빅데이터 활용 센터'(가칭) 구축도 추진할 방침이다.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