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기사보기

BC카드는 15일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과 빅데이터 연구 협력 협약을 했다.

BC카드는 자체 보유한 신용카드 거래 실적, 상권, 입지 정보 등 다양한 가맹점 융합 데이터를 활용,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과 자영업자 생존율 분석, 권역별·업종별 자영업 생존 전략 분석 등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를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분석한 빅데이터 자료는 정부·공공기관에 제공돼 경제·복지·사회안전 분야 등 국가 정책 수립에 활용된다.

올 1월부터 BC카드는 ‘빅데이터 공공정책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다수의 공공기관과 업무 협력 협약을 했다. 경상북도(4월), 안산시(5월), 서울시(7월), 한국문화관광연구원(8월)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협약으로 BC카드와 공동 연구를 하게 된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은 행정자치부 등 정부기관은 물론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등 해외 10여 개의 유수 대학들과 빅데이터 공동 연구 등을 수행 중이다.

BC카드 장석호 빅데이터센터장은 “BC카드는 그동안 다양한 기관과 빅데이터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빅데이터 분석 능력을 인정받아왔다”며 “폭넓은 연구 네트워크를 지닌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향후 과학적인 정책 수립과 국가 과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차상균 빅데이터연구원장은 “BC카드의 가맹점 융합 데이터와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의 분석 시각이 결합하면 공공에 도움이 되는 혁신적인 연구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