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 공동기획]메르스 2개월 민심을 읽다…처음부터 끝까지…정부·대통령에 메르스 책임론

기사보기

5개 중앙일간지 기사댓글 분석
초기부터 병원정보 공개여론 강력

나라·우리나라 단어 비중 높아
한국의 국격에 자괴감 표출

“아! 우리 대한민국이 어쩌다…”

우리 국민은 메르스 발생 처음부터 병원 정보 공개를 원했다. 그리고 메르스 사태의 책임을 일관되게 정부와 박근혜 대통령에게 뒀다. 또 ‘세월호 침몰 사건’ 같은 국가적 재난이자 정부의 무능으로 인한 비극으로 받아들였다. 대한민국의 국격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계기로 인식했다.

23일로 첫 환자 발생(5월 20일) 이후 2개월 여가 지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사태가 종식을 향해가는 가운데 헤럴드경제와 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 데이터 저널리즘 센터가 공동으로 그 동안의 민심을 빅데이터로 읽었다. 메르스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처와 이에 대한 국민 여론이 우리 사회의 단면이자, 2015년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본지와 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은 메르스 환자의 첫 확진일인 5월 20일부터 7월 14일까지 7주(총 56일)에 걸쳐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송출된 보수 및 진보 성향 중앙일간지 5개 매체의 기사 1만1467건과 해당 기사에 달린 댓글 21만3901건을 빅데이터로 분석했다.

그 결과, 메르스 발생 초기 정부의 발병 병원 공개 불가 방침에도 불구하고 처음부터 ‘병원’(최종 4위)과 ‘공개’(16위)라는 단어의 중앙성(댓글에서 가장 중심적으로 논의된 주제)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16위)를 원하는 국민 여론은 메르스 발생 3주차에 10위까지 치솟았다. 민심은 정부의 판단과 달리 신속한 병원 공개를 원했던 것이다.

‘메르스’(1위)라는 주제어 다음으로는 ‘정부’(2위)였다. ‘대통령’과 ‘박근혜’가 댓글에서 차지하는 중요도는 각각 5위와 7위였다. ‘메르스 사태=정부ㆍ대통령 책임’이 국민의 인식이라는 방증이다.

메르스와는 언뜻 관련이 없어보이는 단어 ‘세월’은 13위였다. 국민들은 메르스 사태를 세월호 사건처럼 정부의 무능한 대처로 인한 비극으로 봤던 것이다. ‘나라’(8위), ‘우리나라’(10위), ‘국가’(18위), ‘한국’(24위) 등 비슷한 의미의 단어가 댓글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상당히 높았다.

조사 결과에서 메르스에 성공적으로 대처한 미국(15위), 중국(46위)이나 ‘후진국’, ‘선진국’ 등의 단어도 눈에 띄었다. 한마디로 “선진국이라던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됐느냐”는 개탄하는 민심이 여실히 드러난 셈이다.

분석을 담당한 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 한규섭 교수(언론정보학과)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메르스 종식 시점에서 지난 2개월간 우리 국민의 ‘마음’을 객관적인 숫자로 되짚어보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조사 결과는 메르스 사태 초기에 병원이름을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팽배했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황유진 기자/hyjgogo@heraldcorp.com

[메르스 빅데이터 분석]박근혜 대통령·박원순 시장…댓글엔 두명의 실명만 떠다녔다

기사 보기 

본지가 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 데이터 저널리즘 센터와 국내 메르스환자 발생(5월20일) 이후 약 2개월간 중앙일간지 기사댓글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국민들이 실명으로 거론해 관심을 표한 인물은 ‘박근혜 대통령’과 ‘박원순 시장’ 둘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 기관이나 단체의 경우 ‘정부’가 압도적이었으며, 이와 관련한 ‘나라’ ‘우리나라’ ‘국가’ ‘한국’ ‘당국’ 등 추상적인 단어가 많이 표출됐고, 구체적인 기관ㆍ단체명이 적시된 경우는 ‘보건복지부’ ‘국회’ ‘청와대’ ‘서울시’ 정도였다.

메르스 환자 발생 이후 8주 동안 관련 기사 댓글에서 특정 단어가 주제의 핵심을 차지하는 정도(중앙성값)와 빈도를 순위별로 분석한 결과 ‘박근혜’는 7위, ‘박원순’은 21위였다.


‘박근혜 ’의 순위는 갈수록 높아졌다. 메르스환자 발생 1주차(5월20~26일)에는 30위에 불과했으나 2주차부터 급상승해 13→7→6→6→6→13→5위의 순위 변동을 보였다. ‘대통령’이라는 단어는 ‘박근혜’보다 줄곧 순위가 높아 1~8주차의 순위 변화가 21→12→4→5→5→3→7→2위 였다.

‘박원순’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메르스 대책관련 기자회견을 한 3주차(6월 3~9일)부터 급상승했다. 1~2주차에는 66~80위로 국민들의 시야 바깥에 있었으나 3~4주차에는 각각 17위와 15위로 뛰어올랐고, 이후에는 31~34위를 유지했다.

‘박근혜’와 ‘박원순’이 차지하는 댓글 비중이 급등한 메르스 발생 3~4주차는 리얼미터 등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급락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이 상승한 시기와 일치한다. 메르스 사태의 미흡한 대처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던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실명이 아닌 ‘장관’(31위)이라는 단어로만 언급됐다.

조직이나 기관, 단체별로는 ‘정부’(2위), ‘나라’(8위), ‘우리나라’(10위), ‘국가’(18위), ‘한국’(24위) 등 대한민국이나 정부을 지칭하는 단어가 높은 순위였다. 이 단어들은 메르스 초동 대응에 성공한 ‘미국’(15위), ‘중국’(46위) 등과 연관되기도 했고, ‘후진국’(56위) ‘선진국’ 등의 단어와 함께 언급되기도 했다. 메르스 사태로 나타난 사회의 재난 시스템 및 국가 대처 능력에 대한 실망감이 나라에 대한 개탄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 밖에도 ‘공무원’(20위), ‘보건복지부’(23위), ‘정치’(27위), ‘언론’(33위), ‘복지부’(41위), ‘정치인’(47위), ‘국회’(53위) 등이 많이 언급된 기관ㆍ단체ㆍ직업군이었다.

이형석 기자/su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