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행정자치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자정부 민간협력 포럼 운영위원회를 열어 차세대 전자정부 실현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데이터 중심의 전자정부와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구현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행자부는 사용자환경·경험 서비스, 차세대 전자정부 기본계획, 클라우드 기반 확대, 지방행정 데이터 개방,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건립, 전자정부 외국진출 활성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중식 서울대 교수는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용자의 행위, 습관 등 패턴을 분석해 인터페이스를 구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원석 연세대 교수는 최고데이터관리자를 도입해 데이터정책을 수립할 것을, 차상균 서울대 교수는 데이터 분석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 과학자를 육성할 것을 조언했다.

정윤수 명지대 교수는 새로운 전자정부 성과관리 모델을 개발하고 관련 혁신 로드맵을 구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재근 행자부 차관은 “국민, 행정기관, 산·학·연의 의견을 수렴해 11월 차세대 전자정부 중장기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