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기사보기 

정부가 공공데이터 개방·활용에 올해 1천200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자치부는 2일 프레스센터에서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총리 소속)를 개최하고 올해 공공데이터 개방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정부는 올해 각 부처에서 실시하는 창업지원에 공공데이터 개방·활용 과제를 연계할 방침이다.

창업교육, 중소기업 자금·공간지원, 투자설명회, 보증지원, 특허출원지원 대상에도 공공데이터 창업을 포함시켰다.

또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업자에게 컨설팅, 실험 장비, 교육·대외교류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오픈 랩'(가칭)을 연내에 개설할 계획이다.

중앙정부와 자치단체는 올해 추진하는 공공데이터 개방·활용 7대 중점과제에 1천264억원을 배정했다.

공공데이터 개방·활용 중점과제는 ▲ 건축·부동산을 비롯한 데이터 15억 건 개방 ▲ 공공 ‘빅데이터’ 개방 의무화 ▲ 민간 유사 공공서비스 정비 등이다.

특히 국민 관심도가 높은 안전정보가 폭넓게 개방될 수 있도록 국민안전처와 관련 기관에 ‘데이터 컨설팅’을 실시한다.

행자부는 공공데이터 개방 시행계획을 추진하면 올해 데이터 창업기업 50곳이 지원을 받고 신규 서비스 300건 이상이 생길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