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기사보기

올해 전자정부 업무계획
지자체 영업 인·허가정보 530종 11억건 4월 제공
창업·비즈니스 활용 가능

오는 4월부터 국민데이터 주권회복 시대가 열린다.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소상공인, 물류.의료 등 행정(인·허가)데이터 11억건이 공간 정보와 결합돼 공개되서다. 또 유사 전자정부서비스를 한 곳에서 연계, 제공해 이용자 편의도 개선된다. 이는 행정자치부가 업종별, 지역별 정보를 한눈에 보고 창업정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국민에게 되돌려주기 때문이다.

행정자치부는 정보소외계층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국민이 원하는 다양한 채널로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 개방 및 비즈니스 활성화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전자정부 업무계획에 따르면 지금까지 전국 지자체가 제각각 보유.공개한 지방행정시스템(시도.새올)의 영업 인허가 정보 530종 11억 건이 4월부터 지방행정데이터 공유개방서비스를 통해 통합적으로 제공된다.

특히 개인과 기업은 누구나 지방행정데이터 공유개방서비스를 창업과 경영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쉽게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서버와 개발도구를 제공하는 공공플랫폼인 ‘지앱'(G-App)을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행자부와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 경기도간 협업을 통한 비즈니스 활성화 체계를 수립하기로 했다.

국가와 지방의 개방 데이터가 제공되면 이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국민과 기업이 이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로 이어지는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정부 조달 절차도 민간이 직접 개발한 좋은 서비스를 정부가 쓸 수 있도록 하고 또한 만들어진 정부 서비스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여러 부처가 각기 제공해왔던 유사 시스템과 서비스를 국민 관점에서 연계 추진한다. 취업 및 관련교육 정보 제공기관만 현재 30여개 기관에서 40여개 시스템을 각기 운영하고 있어 국민의 혼란과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따라 각 부처마다 제공 중인 취업정보 및 연관교육포털, 중소기업지원정보, 119, 122 등 긴급전화정보 등을 연계.통합하기로 했다.

대한민국정부포털(korea.go.kr)은 여러 곳에 분산돼 있는 정책 서비스를 인터넷 쇼핑몰처럼 한 곳에서 모아 보여줘 국민들이 손쉽게 정책을 찾게 할 방침이다.

이밖에 과세자료 및 체납자료 통합관리서비스를 개발해 상습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추적 조사하고, 인터넷 실시간 가격 정보를 바탕으로 매일 물가정보를 제공한다.

정부도 행정혁신을 통해 클라우드 업무 시스템 구축,공무원 전용 모바일 메신저인 ‘바로톡’ 확대를 통해 업무효율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