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항신문 기사보기

애니메이션(만화영화)을 보며 스스로 지식을 습득하고 지능을 향상시키는 인공지능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공과대학은 컴퓨터공학부·인지과학연구소 장병탁 교수 연구팀(하정우 연구원)이 만화영화 빅데이터를 보고 그림과 언어가 연합된 개념을 습득하며 스스로 지능을 향상시키는 ‘상상력 기계’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 기계에 만화영화 <뽀로로>(1232분 분량·183개 에피소드)를 스캔했다. 실험 결과 뇌신경망을 닮은 연상메모리 구조가 장면과 대사 간 의미적 관계와 시간적 줄거리를 학습했다. 학습 후에는 그림을 통해 연상작용으로 추론해 대응되는 언어 대사를 생성하고, 대사가 주어지면 그림을 추론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이 상상력 기계는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예를 들어 학습된 지식을 기반으로 외국어를 가르치는 개인 교사 역할을 할 수 있다. 인공지능으로 피교육자의 행동도 학습함으로써 학습능률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스캔하는 만화영화 데이터를 변경함으로써 다른 도메인의 지식도 습득할 수 있다. 아동 교육용 비디오를 모두 모아 학습한 뇌신경망 메모리를 로봇에 이식해 활용할 수도 있다.

장 교수는 “지금까지 빅데이터 기술은 많이 연구됐으나, 만화영화 빅데이터로부터 지식을 자동으로 구축하는 기술은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개발에 획기적인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관련 논문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의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된 제29회 세계인공지능학술대회(AAAI-2015)에서 발표된 것이다. AAAI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