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사 보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초연결 디지털 혁명으로 30년 경제성장의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행정서비스와 안전분야의 혁신 등 국가혁신을 이루는데도 큰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박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새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혁신과 융합을 강조했습니다.

과학기술과 정보방송통신이 융합하면서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가 창출되고 모든 영역에서 융합과 혁신의 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변화와 발전을 이뤄가는 데 있어 과학기술과 정보방송통신 분야가 혁신과 융합의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등 초연결 디지털 혁명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나라가 정보화 혁명을 선도해 산업수준을 한 단계 높였듯이 초연결 디지털 혁명도 이끌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초연결 디지털 혁명에서도 한 발 앞서 나가서 향후 30년의 경제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입니다.”

또 문화산업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새로운 콘텐츠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방송 콘텐츠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가혁신을 이루는 길에도 과학기술과 정보방송통신은 매우 중요하다며 행정서비스와 안전분야 혁신을 위해서도 큰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YTN 박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