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기사 보기

교수 170여명 참여

서울대가 학문 간 경계를 뛰어넘는 ‘빅데이터 연구원’을 만든다.

서울대는 “대학 본부 직속 빅데이터 연구원이 10일 문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연구원은 공대 내 컴퓨터연구소 산하 ‘빅데이터 센터’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인문ㆍ사회ㆍ자연ㆍ공ㆍ의대 등 거의 모든 단과대에서 170여명의 교수가 참가해 초학제적 연구를 수행한다.

빅데이터는 ‘거대한 데이터의 집합’을 뜻하는 말이며, 빅데이터 연구는 인터넷 발달 등으로 얻게 된 방대한 양의 자료를 분석해 새로운 가치를 찾아내는 연구다. 연구원은 지방자치단체나 정부기관, 기업을 대상으로 한 교육ㆍ컨설팅 업무와 함께 빅데이터 기술의 해외 수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경기도 주민들의 경제금융정보, 교육수준데이터, 범죄발생율 등을 분석해 지역 행정에 활용하는 사업과 차량 운행 정보와 엔진 정보 등을 분석해 유지ㆍ보수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프로젝트 등을 수행하기로 했다. 연구원 설립 추진위 총괄간사 김호영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국내에도 빅데이터 관련 연구기관이 있긴 하지만, 모든 학제 분야를 망라하는 연구원은 세계적으로도 유례 없다”며 “정보화 사회라고 불리는 현대 사회에서 겪었던 것보다 훨씬 변화가 큰, 혁명적인 세상이 오고 있는데, 이에 대해 서울대가 선제적으로 세계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안아람기자 oneshot@hk.co.kr